2010년 5월4일 경기도 안양 평촌에서. 모란은 아름다움 또한 한때라는 걸 온몸으로 가르치는데, 나는 그 뜻을 깨달아 이 순간순간 깨어 있는가.

'서울의 표정 Loo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금은 초등학교 운동회 중  (0) 2010.05.08
활짝 핀 철쭉  (0) 2010.05.07
져가는 모란  (0) 2010.05.06
벚꽃이 떨어진 벚나무  (0) 2010.05.05
라일락은 가르치고 나는 배운다  (0) 2010.05.05
바람과 인연  (0) 2010.04.28
Posted by 김용출(KIM, YONG CHUL)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