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5월8일 안양 평촌. 라일락은 저물어가지만, 우리의 꿈은 질 수 없다.

'서울의 표정 Loo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들어가는 길가 철쭉  (0) 2010.05.18
단풍나무에 걸린 꽃  (0) 2010.05.18
저무는 라일락  (0) 2010.05.17
수줍은 듯 핀 탱자나무 꽃  (0) 2010.05.17
꽃으로 만든 벌집 박태기나무꽃  (0) 2010.05.16
순수한 모습 미나리아재비  (0) 2010.05.15
Posted by 김용출(KIM, YONG CHUL)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