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밝히고 자비 베풀라. 그러면 모두가 부처. 깨우쳐 가지않고 구제하러 벼락처럼 왔다. 부처님 오신날인 2010년 5월21일 남양주 묘적사와 서울 도봉산 광륜사.

'서울의 표정 Loo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고기 올챙이 잡이 개시  (0) 2010.05.29
코 벌렁벌렁 아까시 향기  (0) 2010.05.27
부처가 동쪽으로 온 까닭은  (0) 2010.05.24
물방울 같은 금낭화  (0) 2010.05.23
결혼식 러시  (0) 2010.05.21
개미굴과 노동  (0) 2010.05.20
Posted by 김용출(KIM, YONG CHUL)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