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의 품위로 코 벌렁 마음 쿵쾅. 언제 사람들을 뛰게 할 것인가 나는 표표. 2010년 5월21일 서울 도봉구의 아까시나무.

'서울의 표정 Loo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구리들의 비상  (0) 2010.05.31
물고기 올챙이 잡이 개시  (0) 2010.05.29
코 벌렁벌렁 아까시 향기  (0) 2010.05.27
부처가 동쪽으로 온 까닭은  (0) 2010.05.24
물방울 같은 금낭화  (0) 2010.05.23
결혼식 러시  (0) 2010.05.21
Posted by 김용출(KIM, YONG CHUL)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