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움만 받고 희망 주지 못한 사람들이여, 나팔꽃 그냥 지나치지 말고 눈 뜨고 코 비벼 마음 내보라, 담장에 기대었어도 활짝 꽃 피워 꿈 피워주는. 2010년 5월29일 안양 평촌.

'서울의 표정 Loo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담장 사이 장미꽃  (0) 2010.06.21
놀라는 닭과 오리  (0) 2010.06.19
활짝핀 나팔꽃  (0) 2010.06.16
여름으로 가는 나무  (0) 2010.06.14
어린이바둑대회  (0) 2010.06.12
<맛집 광고> 담소정 칼국수  (0) 2010.06.03
Posted by 김용출(KIM, YONG CHUL)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