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보라

Poitter 2010. 7. 9. 09:00
저 푸른 하늘 입구도 출구도 없고 경계 또한 원만히 없고
들어가고 나가고 또한 머무름조차 없는 거시기 내 마음(20100709)

'Poit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몸의 노래  (0) 2010.07.11
달팽이 복음  (0) 2010.07.10
하늘을 보라  (0) 2010.07.09
빛은 말한다  (0) 2010.07.08
기자간담회  (0) 2010.07.07
아침 저녁의 노래  (0) 2010.07.06
Posted by 김용출(KIM, YONG CHUL)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