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을 보려고 하지만 어느 순간 누구나 나무만 보고 있다. 자기 일에만 빠져 있고 그것이 전부라고 믿기 때문이다."(정옥희, 2010년 4월.; 문일호, <두산그룹 14념난에 첫 여성 CEO 정옥희 두산캐피탈 대표> 중에서, [매일경제], 2010년 4월16일자, A31면)

*정옥희는 현재 두산캐피탈 대표. 이 순간 나는 나를 기만하고 있지 않는가.

'신문 속 철학 NIP'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라의 주인과 객  (0) 2010.05.02
죽음의 형태  (0) 2010.04.30
숲이 아닌 나무만 보는 이유  (0) 2010.04.26
아이폰의 소리  (0) 2010.04.25
산에 오르며2  (0) 2010.04.24
천안함 보도와 역 의제설정  (0) 2010.04.22
Posted by 김용출(KIM, YONG CHUL)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