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그친 아침 하늘은 맑아 그 높이를 멀리 드러내고 나무는 푸르른 잎을 서럽게 드러내는데, 나는 이 순간순간 깨어 사는가. 눈뜨고 살 일이다(20100429).

'Poit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치 일체유심조  (0) 2010.05.04
피고 지는 꽃, 너는 새로워지고 있는가  (0) 2010.05.03
순간순간 깨어 있어라  (0) 2010.05.03
배와 다리  (0) 2010.05.03
닫힌 출입문  (0) 2010.05.03
기상  (0) 2010.05.02
Posted by 김용출(KIM, YONG CHUL)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