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해당되는 글 7건

  1. 2010.08.25 아침 다시 눈뜰 수 있다면(20100825)
  2. 2010.06.14 아픈 손
  3. 2010.05.11 중앙박물관의 산옥매
  4. 2010.05.11 물소리의 소리
  5. 2010.05.06 춘래불사춘
  6. 2010.05.01 낙화의 가르침
  7. 2010.04.21 벚꽃 피다

아침 다시 눈뜰 수 있다면(20100825)
 

아침 다시 눈뜰 수 있다면, 그래서 땅 냄새 맡을 수 있다면 감사하라 그리고 하나 더 오늘 사람들에게 무슨 좋은 일을 할까?

'Poit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파트 매미 소리(20100827)  (0) 2010.08.27
훼방꾼 무더위(20100826)  (0) 2010.08.26
아침 다시 눈뜰 수 있다면(20100825)  (0) 2010.08.25
소나기(20100824)  (0) 2010.08.24
남의 말만 줍지 마라(20100815)  (0) 2010.08.15
어느 날 오후 지하철 안(20100814)  (0) 2010.08.14
Posted by 김용출(KIM, YONG CHUL)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픈 손

Poitter 2010. 6. 14. 09:00

아픈 손

소중한 두 눈 밝으니 온 몸이 편하게 환하더니 잘 보이지 않던 손 하나 아프니 온 생활이 불편하다. 지금 나는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손 같은 존재인가(20100611).

'Poit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은 바보다  (0) 2010.06.16
가족의 의미  (0) 2010.06.15
아픈 손  (0) 2010.06.14
에누리 없는 삶  (0) 2010.06.13
너답게 나답게 우리답게  (0) 2010.06.12
일찍 일어나는 아이  (0) 2010.06.11
Posted by 김용출(KIM, YONG CHUL)
TAG , 소중, , 서울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년 5월5일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 뒤편 산책로의 산옥매. 나무에 걸린 저 것이 꽃인가, 눈인가. 보고 있는 존재가 나인가, 꽃인가.

'서울의 표정 Loo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낭중지추 골담초  (0) 2010.05.13
등나무꽃의 속삭임  (0) 2010.05.12
중앙박물관의 산옥매  (0) 2010.05.11
안양천변 황매화  (0) 2010.05.10
거리에 걸린 등불  (0) 2010.05.10
지금은 초등학교 운동회 중  (0) 2010.05.08
Posted by 김용출(KIM, YONG CHUL)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물소리의 소리

Poitter 2010. 5. 11. 06:30

마음을 홀려 되레 물소리 듣지 못하게 하는 두 눈 감으니 물소리 점점 파고들어 진리의 노래 부르는 것이 아닌가! 모든 것은 흐르고 한 때라고(20100411).

2005년 3월 여의도 샛강공원.

'Poit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출의 미소  (0) 2010.05.12
오늘을 살자  (0) 2010.05.11
물소리의 소리  (0) 2010.05.11
나무잎에 걸린 물방울  (0) 2010.05.10
물소리 일체유심조  (0) 2010.05.09
미래를 가불하지 마라  (0) 2010.05.08
Posted by 김용출(KIM, YONG CHUL)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춘래불사춘

Poitter 2010. 5. 6. 07:30

뜨거운 5월이 다 돼가는데도 계절은 뒤로 가 눈이 펑펑. 좋은 봄이 왔는데도 내 옆에는 마음 터놓고 얘기할 사람 감감(20100428).

At the approaching time of May it snows thick and fast, in the spring I don't have no man who I can talk with!

'Poit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낙화의 교훈-모두 한때  (0) 2010.05.06
이상기온에 쓰러지는 나  (0) 2010.05.06
춘래불사춘  (0) 2010.05.06
벚꽃이 진들  (0) 2010.05.04
김치 일체유심조  (0) 2010.05.04
피고 지는 꽃, 너는 새로워지고 있는가  (0) 2010.05.03
Posted by 김용출(KIM, YONG CHUL)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낙화의 가르침

Poitter 2010. 5. 1. 09:30


길 열던 신발 이제 벗어놓고, 마음 잡던 눈 한번 감아버리고, 세상을 잇던 숨 한번 탁 멈추니, 툭 떨어진 꽃잎꽃잎. 이 순간 그대 살아있으라(20100420).

2010년 4월20일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Poit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닫힌 출입문  (0) 2010.05.03
기상  (0) 2010.05.02
낙화의 가르침  (0) 2010.05.01
봄은 어디로  (0) 2010.04.30
부자 마음  (0) 2010.04.30
떨어진 꽃잎  (0) 2010.04.30
Posted by 김용출(KIM, YONG CHUL)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벚꽃 피다

Poitter 2010. 4. 21. 21:56

흰 옷 입은 저 아름다운 벚꽃. 긴 겨울 눈도 맞고, 차가운 바람에 시달린 뒤, 봄 비도 맞고, 따뜻한 햇볕에도 내리 쬔 뒤에야, 이렇게 온 봄을 노래하리라(20100413).

'Poit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 물소리  (0) 2010.04.24
도로가 꽃들  (0) 2010.04.21
벚꽃 피다  (0) 2010.04.21
안다는 것은  (0) 2010.04.21
꽃잎에 걸린 마음  (0) 2010.04.21
긴급 수배 내 마음 네 마음  (0) 2010.04.21
Posted by 김용출(KIM, YONG CHUL)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