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0.09.29 속으로 우는 이유(2010.9.29)
  2. 2010.08.26 훼방꾼 무더위(20100826)
  3. 2010.06.14 아픈 손
  4. 2010.05.24 온몸으로 느끼게 하는 거룩한 침묵

속으로 우는 이유(2010.9.29)
 

좋을 때에는 모두가 친구처럼 보이다가도 어려울 때에는 단 한 사람에게도 손을 뻗을 수가 없다 그래서 속으로 운다

'Poit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멈추지 않는 청춘(2010.10.1)  (0) 2010.10.01
짜증내지 마라(2010.9.30)  (0) 2010.09.30
속으로 우는 이유(2010.9.29)  (0) 2010.09.29
좋은 친구를 사귀라(2010.9.28)  (0) 2010.09.28
다리 위에 앉은 잠자리(2010.9.27)  (2) 2010.09.27
'왜'와 '나는'(2010.9.12)  (0) 2010.09.12
Posted by 김용출(KIM, YONG CHUL)

댓글을 달아 주세요

 훼방꾼 무더위(20100826)
 

산책하다 좋아서 쇼핑하러 가다 고마워 심심할 때 그냥 살며시 잡던 부녀의 손마저 화다닥 떨어지게 만드는 훼방꾼 더위


'Poit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서관 피서(20100828)  (0) 2010.08.28
아파트 매미 소리(20100827)  (0) 2010.08.27
훼방꾼 무더위(20100826)  (0) 2010.08.26
아침 다시 눈뜰 수 있다면(20100825)  (0) 2010.08.25
소나기(20100824)  (0) 2010.08.24
남의 말만 줍지 마라(20100815)  (0) 2010.08.15
Posted by 김용출(KIM, YONG CHUL)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픈 손

Poitter 2010. 6. 14. 09:00

아픈 손

소중한 두 눈 밝으니 온 몸이 편하게 환하더니 잘 보이지 않던 손 하나 아프니 온 생활이 불편하다. 지금 나는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손 같은 존재인가(20100611).

'Poit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은 바보다  (0) 2010.06.16
가족의 의미  (0) 2010.06.15
아픈 손  (0) 2010.06.14
에누리 없는 삶  (0) 2010.06.13
너답게 나답게 우리답게  (0) 2010.06.12
일찍 일어나는 아이  (0) 2010.06.11
Posted by 김용출(KIM, YONG CHUL)
TAG , 소중, , 서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집 근처 공원에서 두 아이와 함께 산책하다가 침묵 속에 아이들의 손을 잡았다. 온몸으로 느껴지는 촉감. 평소 말하며 잡던 그 손이 아니다. 사람을, 관계를 온몸으로 느끼게 하는 거룩한 침묵(20100510).

'Poit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연 따라 이리 저리  (0) 2010.05.26
오늘의 습관부터 바꾸라  (0) 2010.05.25
온몸으로 느끼게 하는 거룩한 침묵  (0) 2010.05.24
인생의 바람과 실  (0) 2010.05.23
정신 차리고 바른 길로 가라  (0) 2010.05.22
투표는 우리에게 무엇인가  (0) 2010.05.21
Posted by 김용출(KIM, YONG CHUL)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