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0.06.23 사과 아직 푸릇푸릇
  2. 2010.06.21 어리석은 물고기
  3. 2010.06.17 글쓰기로 가는 마음
  4. 2010.05.27 운명처럼 맞아야 한다

푸릇푸릇 저 풋사과 사나운 비 거센 바람 뜨거운 햇볕도 운명처럼 맞은 뒤에야 비로소 한 개의 빨간 사과로 우리 앞에 서리. 너도 너답게 운명을 맞고 있느냐. 2010년 6월5일 남양주 와부.
 

'서울의 표정 Loo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힘겨운 꽃  (0) 2010.06.30
월드컵 지하철도 간다  (0) 2010.06.25
사과 아직 푸릇푸릇  (0) 2010.06.23
담장 사이 장미꽃  (0) 2010.06.21
놀라는 닭과 오리  (0) 2010.06.19
활짝핀 나팔꽃  (0) 2010.06.16
Posted by 김용출(KIM, YONG CHUL)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리석은 물고기

선선한 바람이 솔솔 불던 2010년 6월 어느 날 저녁 안양 평촌. 두 아이와 함께 학의천을 산책했다. 인덕원 근처까지 갔다. 돌 위에 앉아 물을 바라보고 있는데, 둘째가 지난해 있었던 일을 꺼냈다. 잠시 잊고 있었던 이야기였다.

그러니까 지난해 비가 많이 내린 뒤의 어느 여름날 오후였다. 그때도 두 아이와 함께 안양 학의천을 걷고 있었다. 계속된 장마로 곳곳에 물이 넘쳤고 보행로 곳곳에 물 웅덩이도 생겨났다.
 
그런데 꽤 큰 물 웅덩이에 물고기 한 마리가 갇혀 있는 것이 눈에 띄었다. 장마는 멈췄기 때문에 햇빛이 계속 비치면 머지 않아 물 웅덩이가 말라 물고기도 함께 죽을 것이 자명해 보였다. 물고기를 냇가로 옮겨야 했다. 

손을 뻗어 물고기를 잡으려 했다. 하지만 우리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물고기는 번번히 사람의 손을 피해 갔다. 몇차례 잡으려 했지만 도저히 잡을 수 없었다. 결국 물고기 살리는 것을 포기했다. 이것 또한 운명의 장난인지.

결국 마음 한 편에 안타까운 마음을 남겨두고 우리는 가던 길을 계속 갔다. 이후 물고기가 햇볕 속에서 마지막 숨을 거뒀는지 어떻게 됐는 지는 알 수 없다. 

둘째 아이 얘기를 듣고 그 물고기의 운명을 떠올리다가 드는 생각. 나 또한 어리석은 물고기처럼 살아가고 있는 건 아닐까. 살아 있는 이 순간, 무명에 빠지지 말고 맑고 향기롭게 살아길 일이다.


'아름다운 인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리석은 물고기  (0) 2010.06.21
버스 속에서 생긴 일  (0) 2010.06.15
사람을 찾습니다-모정  (0) 2010.05.01
Posted by 김용출(KIM, YONG CHUL)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글쓰기로 가는 마음

Poitter 2010. 6. 17. 09:00
시커멓게 다가오는 죽음 앞에서 푸른 삶은 더욱 간절해지고 제대로 쓸 수 없어 더욱 쓰고 싶어진 아픈 손. 쓰고 기록해야 한다는 게 운명임을 깨닫는 아름다운 고통(20100611).

'Poit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일로 가는 희망  (0) 2010.06.19
꽃으로라도 때리지 마라  (0) 2010.06.18
글쓰기로 가는 마음  (0) 2010.06.17
사람은 바보다  (0) 2010.06.16
가족의 의미  (0) 2010.06.15
아픈 손  (0) 2010.06.14
Posted by 김용출(KIM, YONG CHUL)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길가, 공원에서 노래하던 그 많던 꽃들 하나둘씩 지고, 꽃 속에 피어나던 찬란한 봄도 더운 여름에 밀려나 버렸다. 이제 반팔을 꺼내 입고 무더운 여름을 운명처럼 맞아야 한다(20100510).


'Poit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더워지는 날들  (0) 2010.05.29
마음 돌리기  (0) 2010.05.28
운명처럼 맞아야 한다  (0) 2010.05.27
인연 따라 이리 저리  (0) 2010.05.26
오늘의 습관부터 바꾸라  (0) 2010.05.25
온몸으로 느끼게 하는 거룩한 침묵  (0) 2010.05.24
Posted by 김용출(KIM, YONG CHUL)

댓글을 달아 주세요